탐정이 아닌 두 남자의 밤 - 최혁곤 책 봐

시공사 펴냄
2015년

허점 많은 두 남자가 티격태격하며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추리물이다.
살인사건이 골자를 이루고 있지만 너무 잔인하다거나 공포스럽지는 않다. 다행스럽게도.
요즘은 이런 추리물이 트렌드인가?
선암여고탐정단도 비슷하고.
히가시가와 도쿠야 작가도 언뜻 생각났다.

어쩐지, 시리즈물로 나올 듯한, 그런 느낌적인 느낌이랄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